UPDATE : 2024.6.21 금 11:49
상단여백
HOME 도정, 도의회 뉴스
이철우지사 북부,동부,서부 균형발전전략 통합 전 상세히 마련통합단체의 명칭 ‘대구경북’으로 가야, 여론조사 60.8% 대구경북 선호
정지수 기자 | 승인 2024.06.11 17:27

[경북채널뉴스=정지수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월 11일 열린 347회 정례회 도정질문 답변에서 “행정통합을 하기 전에 통합대구경북의 균형발전 방안을 미리 내놓고 청사진으로 도민들의 공감대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동부, 서부, 북부 지역의 각 발전 방안을 특색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복 도의원이 제기한 행정통합 명칭과 추진 시기 관련 질의에서는 “행정구역 명칭은 지역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문제인데 대구경북이라는 명칭을 공동으로 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5월 언론사의 통합자치단체 명칭 선호도 관련 조사에서 ‘대구경북’을 선호하는 의견이 60.8%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행정통합 찬성이 45.5%로 반대 27.2%의 두 배를 기록하기도 했다.

청사 위치와 관련해서도 이철우 도지사는 “청사 위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더 큰 자치권을 가져오면 대구시와 경북도의 청사는 기존대로 운영하고 더 추가되는 것은 균형발전의 관점에서 북부권으로 가야 한다”고 재확인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행정통합은 누가 주도권을 가지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과가 좋아야 된다”며, “대구시와 합심해서 차근차근 준비하고 설득해 좋은 결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정지수 기자  jgsnews@daum.net

<저작권자 © 경북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예천군 예천읍 왕신길12,c동 304호  |   대표전화 : 010-5610-1816  |  팩스 : 054)655-4451  |  이메일 : jgs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378  |  개시일 : 2015년 07월 15일  |  발행인 : 정지수  |  편집인 : 정지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지수 Copyright © 2024 경북채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