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2.22 목 13:06
상단여백
HOME 뉴스
김형동 의원, “이달 말 중앙선 KTX-이음 안동역에서 서울역까지 운행”김형동 의원 “안동시민, 예천군민들의 열차 이용 편의성 향상… 서울중심부-안동, 예천 간 접근성 개선 통한 관광객 증가 등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정지수 기자 | 승인 2023.12.08 18:26

[경북채널뉴스=정지수 기자]국민의힘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은 한국철도공사와의 지속

적인 협의 끝에 현재 안동역에서 청량리역까지 운행하는 중앙선 고속열차(KTX-이음)가 12월 29일부터 서울역까지 연장운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코레일이 국토교통부에 안동역-서울역 간 KTX-이음 운행 연장에 관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제출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는 다음 주 중으로 인가될 예정이다.

안동역-서울역 구간은 상행 4회, 하행 4회로 총 8회 운행하며 이용객이 많은 낮 시간대에 집중 배치될 계획이다. 최종 열차시간표는 차량 및 승무원 운용 조정 등을 통해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다.

제출된 철도 사업계획 변경 신청서에 따르면, KTX-이음 열차의 운행횟수는 1일 2회 증편된다. 현행 주중 14회(상?하행 7회씩), 주말 16회(상?하행 8회씩)에서 주중 16회(상?하행 8회씩), 주말 18회(상?하행 9회씩)로 각각 늘어난다. 이 중 연장될 서울역행 열차를 제외한 기존 청량리행 운행 편수는 주중 8회, 주말 10회로 편성된다.

또한, 새로운 일반열차인 ITX-마음이 도입되어 청량리~안동 간 매일 2회(상?하행 1회씩) 운행될 예정이다.

참고로 안동역을 출발한 KTX-이음 열차는 서원주역에서 강릉선 열차와 만나 복합열차로 편성해 서울역까지 운행될 계획이다. 반대로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는 서원주역에서 분리된다.

지금껏 중앙선 KTX-이음 열차 종착지는 청량리역으로, 안동시민, 예천군민들의 서울 중심부에 대한 접근성이 낮아 중앙선 KTX-이음 열차의 탑승 수요가 제한적인 상황이었다.

이에 김형동 의원은 중앙선 KTX-이음 열차의 서울역 연장 및 증편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난해 서울역 연장운행 촉구 기자회견(2022.04.20.)에 이어 정책토론회(2022.12.07.)를 개최한 바 있으며, 꾸준히 한국철도공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김 의원은 “이번 운행 개편안을 통해 향후 안동시민, 예천군민들의 열차 이용 편의성이 향상되는 것뿐만 아니라 서울 중심부-안동?예천 간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관광객이 증가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레일이 국토부에 신청한 원안대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수 기자  jgsnews@daum.net

<저작권자 © 경북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예천군 예천읍 왕신길12,c동 304호  |   대표전화 : 010-5610-1816  |  팩스 : 054)655-4451  |  이메일 : jgs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378  |  개시일 : 2015년 07월 15일  |  발행인 : 정지수  |  편집인 : 정지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지수 Copyright © 2024 경북채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